윤석열 측 “직무정지, 법무장관 권한 벗어나 부당”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재판에서 재직 당시 법무부로부터 받은 직무정지는 장관의 권한을 벗어난 부당한 처분이라며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윤 전 총장의 소송대리인은 오늘 서울행정법원에서 열린 직무집행 정지처분 취소 청구 소송 첫 변론에서 이같이 주장하며 “법무부 장관에게 검사에 대한 직무정지 처분 권한이 있더라도 일반 검사와 달리 총장에 대해서는 제한적으로 행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마약 투여’ 비아이 1심 집행유예…”반성하며 살겠다”

마약 투여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아이돌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 김한빈 씨에게 1심에서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3부는 오늘 김 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약물치료 강의 수강, 추징금 150만 원을 명령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마약 투여’ 비아이 1심 집행유예…”반성하며 살겠다”

마약 투여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아이돌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 김한빈 씨에게 1심에서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3부는 오늘 김 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약물치료 강의 수강, 추징금 150만 원을 명령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인천 노래주점 살인’ 허민우 징역 30년…전자발찌 10년 부착

술값 시비 끝에 손님을 살해한 뒤 잔인하게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노래주점 업주 허민우 씨에게 중형이 선고됐습니다. 인천지법 형사13부 열린 선고 공판에서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허 씨에게 징역 30년과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인천 노래주점 살인’ 허민우 징역 30년…전자발찌 10년 부착

술값 시비 끝에 손님을 살해한 뒤 잔인하게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노래주점 업주 허민우 씨에게 중형이 선고됐습니다. 인천지법 형사13부 열린 선고 공판에서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허 씨에게 징역 30년과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인천 노래주점 살인’ 허민우에 중형…징역 30년 · 전자발찌 10년

술값 시비 끝에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노래주점 업주 34살 허민우에게 중형이 선고됐습니다. 인천지법 형사13부는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허 씨에게 징역 30년과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기사 더보기

‘인천 노래주점 살인’ 허민우에 중형…징역 30년 · 전자발찌 10년

술값 시비 끝에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노래주점 업주 34살 허민우에게 중형이 선고됐습니다. 인천지법 형사13부는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허 씨에게 징역 30년과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