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백만 원어치 훔쳐 간 ‘범법 초딩’…부모는 “깎아주세요”

경기도 남양주의 한 무인문구점에서 초등학교 3학년 어린이 2명이 상습적으로 물건을 훔친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약 30회에 걸쳐 훔친 문구류 총액은 600만 원에 달했는데요, CCTV 영상을 비롯한 범행 증거가 명백하게 있는데도 아이들은 만 10세 이하인 '범법 소년'이기 때문에 처벌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합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