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들이받고 “문신 보이며 협박”…구급차도 들이받았다

100번 넘게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수억 원의 보험금을 챙긴 조직폭력배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몸에 있는 문신을 드러내며 여성 운전자를 협박하고, 환자를 이송하던 구급차까지 들이받아 돈을 뜯어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