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전염병

중국이 전염병 동안 세계 무역의 점유율을 높이면서 디커플링에 대한 미국의 요구는 ‘끈적임’임이 증명됨

중국이 전염병


파워볼 분석가들은 세계 무역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급증함에 따라 중국과의 분리 요청이 현실화되지 않고 있으며, 이는 세계

2위 경제대국과의 무역 관계를 단절하는 것이 예상보다 훨씬 더 끈끈하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분석가들은 말합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의 루이 쿠이즈(Louis Kuijs) 아시아 이코노믹스 대표는 화요일 발표한 새로운 연구에서 워싱턴과 일부 다른 서방

국가들로부터의 디커플링(decoupling)에 대한 압박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글로벌 공급망에서 필수적인 위치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more news

그는 팬데믹 기간 동안 중국은 운송비 절감과 원활한 항만 물류 보장을 포함해 공급망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중국의 강력한 수출 실적은 최근 수십 년 동안 개발된 글로벌 공급망(중국이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많은 사람들이 의심하는 것보다 훨씬 ‘끈끈하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캐피털 이코노믹스(Capital Economics)에 따르면 중국의 글로벌 수출 시장 점유율은 선진국 시장의 상당한 성장으로 인해 2021년

초에 약 18%로 증가했습니다.

디커플링에 대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선진국에 대한 중국의 수출 점유율은 2020년에 거의 25%로 급증한 후 올해 20%를 약간 넘었습니다.

선진국에 대한 수출 및 수출에서 국가의 글로벌 점유율은 2019년 대유행 이전에 각각 약 16%와 20%에서 증가했습니다.

Kuijs는 “세계 무역 파이에서 자신의 몫이 증가한 것을 본 나라는 거의 없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이 전염병

그는 팬데믹 이후 하락하더라도 “선진국에 대한 중국의 강한 수출을 보여주는 것은 지금까지 디커플링이 거의 없었다는 것을 확인시켜준다”고

말했다.

이코노미스트는 아직 디커플링 가능성이 있지만(미국의 무역 전쟁 관세가 중국 수출을 둔화시킬 수 있음을 보여줌으로써) 선진국의

수입업자가 현재로서는 다른 수입원으로 전환하기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카네기 국제 평화 기금(Carnegie Endowment for International Peace)의 아시아 프로그램 선임 연구원인 황유콘(Yukon Huang)은 세계

무역에서 중국의 증가하는 점유율은 정부가 아니라 기업이 공급망의 본질을 형성한다는 추가 증거라고 말했습니다.

무역 전쟁 관세로 인해 일부 디커플링이 발생했지만, 중국의 대미 수출은 곧 반등했다고 Huang은 말했습니다.

또한 중국 제조업체가 의류 및 가구와 같은 제품의 생산을 인도네시아와 베트남과 같은 저비용 이웃 국가로 이전할 때 미국 관세를

우회하는 중국의 회복력은 중국이 “세계의 공장”으로서의 위치를 ​​유지했음을 의미한다고 부관 프리드리히 우는 말했습니다.

싱가포르 S. 라자라트남 국제대학원 부교수.

그는 “Made-in-Vietnam” 또는 “Made-in-Indonesia” 수출품은 실제로 베트남이나 인도네시아에서 조립되어 해당 국가에 투자하는 중국

제조업체를 위해 덧붙였다.

다른 어떤 나라도 중국의 “정교한 공급망 네트워크”와 견줄 수 없으며, 이는 디커플링이 “경제에 대해 무지한 미국 정치인과 정책

입안자들 사이에서 희망적인 생각”으로 남아 있음을 의미한다고 Wu는 말했습니다.

그는 “단순한 사실은 높은 소비자와 다원주의 사회로서 미국 정부가 중국에 대한 투자를 중단하고 미국 소비자가 중국 제품에서 대안을

찾도록 하기 위해 미국 기업을 동원하거나 팔을 비틀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팬데믹 기간 동안 중국 제품에 대한 가장 강력한 수요는 선진국에서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