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노래주점 살인’ 허민우 징역 30년…전자발찌 10년 부착

술값 시비 끝에 손님을 살해한 뒤 잔인하게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노래주점 업주 허민우 씨에게 중형이 선고됐습니다. 인천지법 형사13부 열린 선고 공판에서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허 씨에게 징역 30년과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