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직무정지, 법무장관 권한 벗어나 부당”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재판에서 재직 당시 법무부로부터 받은 직무정지는 장관의 권한을 벗어난 부당한 처분이라며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윤 전 총장의 소송대리인은 오늘 서울행정법원에서 열린 직무집행 정지처분 취소 청구 소송 첫 변론에서 이같이 주장하며 “법무부 장관에게 검사에 대한 직무정지 처분 권한이 있더라도 일반 검사와 달리 총장에 대해서는 제한적으로 행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