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 교직원 “조국 아들 원서 수정 이례적…형평 어긋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 조 모 씨의 연세대 대학원 진학 당시 입시 업무를 맡은 교직원 A 씨가 오늘 법정에서 조 씨의 원서가 이례적이었고, 지원 과정이 형평에 어긋났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