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소, ‘병목’ 우려…”지역 병원과 나눠야”

오미크론이라는 폭풍을 견뎌내야 하는 우리로서는 보건소의 역할도 짚어봐야 합니다. 지금도 너무 많은 일을 맡고 있기 때문인데, 지역에 있는 동네 병원과 그것을 잘 나누는 것이 중요합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