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유동규 ‘대장동 뇌물’ 3억 5,200만 원 추징보전 청구 인용

대장동 개발 의혹 핵심 인물로 구속 기소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재산을 동결해달라는 검찰의 요청을 법원이 받아들였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최근 유 전 본부장의 재산 가운데 임대보증금반환채권과 예금채권 등 3억 5,200만 원에 대한 검찰의 추징보전 청구를 받아들였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