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적지에서 약탈한 수십 개의

미국 유적지에서 약탈한 수십 개의 골동품을 캄보디아에 반환

미국 유적지에서

먹튀검증커뮤니티 청동기 시대부터 12세기에 이르는 일부 공예품은 고대 크메르 수도 코 케르에서 도난당했습니다.

미국 관리들은 1,000년 이상 전에 조각된 불교와 힌두교 신들의 청동과 석상을 포함하여 약탈된 30개의 고대 유물을 캄보디아에 반환할 것이라고 미국 관리들이 말했습니다.

고대 크메르 제국의 수도인 꼬 케르를 포함한 동남아시아 국가의 고고학 유적지는 1960년대와 1990년대 사이 내전으로 인해 광범위한 약탈을 겪었습니다.

캄보디아 정부는 그 이후로 국제 시장에서 판매된 도난당한 골동품을 송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맨해튼의 최고 연방 검사인 데미안 윌리엄스(Damian Williams)는 물품이 약탈되고 밀수된 것을 은폐하기 위해 가짜 문서를 만든 방콕 딜러인 더글라스 래치포드(Douglas Latchford)가 반환된 물품을 서부 구매자에게 판매했다고 말했습니다.

Williams는 공작을 타고 있는 힌두교의 전쟁의 신 Skanda를 묘사한 10세기 사암 조각상과 Ganesha 조각상을 포함한 고대 유물이 그의 사무실이 민사 몰수 소송을 제기한 후 미국 박물관과 개인 수집가에 의해 자발적으로 양도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두 조각 모두 코 커(Koh Ker)에서 약탈됐다고 미국 검찰청이 밝혔다.

캄보디아로 송환된 고대 유물은 청동기 시대부터 12세기에 이르는 사암과 청동 조각품 및 공예품으로, 약탈자들에 의해 캄보디아에서 불법적으로 제거되거나 미국 관세국경보호청에 거짓 진술을 기반으로 미국으로 수입되었습니다. , 아니면 둘다.

윌리엄스는 월요일 맨해튼에서 고대 유물 반환을 발표한 기념식에서 “이 동상과 공예품은 캄보디아 사람들에게 특별한 문화적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미국 유적지에서

뉴욕의 국토안보 조사를 담당하는 특수 요원 대행인 Ricky J Patel은 조각품의 “놀라운 아름다움과 장인 정신”을 칭찬했습니다.

“오늘 우리가 반환하는 이 고대 유물은 조국에서 찢겨져 나온 것입니다. … 많은 것이 사원과 궁전에서 훔쳐 국경을 넘어 밀수되고 이익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조국 사람들에게 갖는 무형의 가치는 고려하지 않은 채 판매되는 신성한 공예품입니다.” 그는 성명에서 덧붙였다.

고대 유물은 프놈펜에 있는 캄보디아 국립 박물관에 전시될 것이라고 케오 체아 캄보디아 주재 미국 대사가 기념식에서 로이터에 말했다.

Chea는 “우리 문화의 영혼을 우리 민족에게 돌려주는 것과 같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우리는 매우 감사합니다.”

2014년, 연방 검찰은 약탈당한 10세기 사암 조각품인 Duryodhana를 경매소 Sotheby’s와 합의한 후 캄보디아에 반환했습니다.

지난해 맨해튼 지방검찰청은 약탈품 27점을 캄보디아에 반환했다.

Chea는 유물 반환을 가능하게 하는 미국과 캄보디아의 협력을 높이 평가하면서도 계속되는 “글로벌 문제”와 싸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더 이상의 약탈을 방지하고 약탈자들이 사용하는 도구로 귀중한 예술 작품을 약탈하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는 투쟁을 계속해야 한다”고 덧붙였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