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서 태어난 아기, 확진 엄마와 한 병실…감염 우려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만삭의 임신부가 병상 부족으로 이틀 전 구급차 안에서 아기를 낳았는데 아기는 코로나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확진 상태인 엄마와 같은 병실에서 지내야 하는 상황입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