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용균 원청 회사 사장에 ‘무죄’…실형 ‘0’명

발전소에서 홀로 일하다 숨진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 고 김용균 씨 사고와 관련해 재판이 이어져 왔는데 오늘 1심 선고가 있었습니다. 원청 회사 사장에겐 무죄가 선고됐고, 다른 사람들도 실형을 선고받지 않았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