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58일 만에 재소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른바 '50억 클럽'과 관련해 곽상도 전 의원을 재소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 오후 곽 전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입니다.

기사 더보기